A  R  T  I  C  L  E  S




[4차산업혁명] 송희경 의원, '월드블록체인서밋 마블스' 서울 행사 기조발제

View counts 821

“신뢰성이 보장된 블록체인 플랫폼 기반으로 빅데이터와 인공지능을 활용해 신산업을 육성해야"


 

 
▲ 자유한국당 송희경 의원이 19일 서울 용산구 그랜드하얏트호텔서울에서 열린 '월드블록체인서밋 마블스(서울)'에서 강연을 하고 있다. 사진=의원실

 

[일간투데이 신형수 기자] 송희경 자유한국당 의원은 지난 19일 오전, Korea CEO Summit에서 주최한 ‘월드블록체인서밋 마블스(서울)’ 2018 론칭 행사에 참석해 대한민국의 맞춤형 4차산업혁명 전략과 블록체인 혁신화를 강조했다.

월드블록체인서밋 마블스는 서울을 시작으로 홍콩, 싱가포르, 두바이 등 전세계를 순회하며 지속될 예정이며 이번 서울행사에서 론칭했다.


이번 행사에서는 블록체인 전문가 약 300여명이 참석해 뜨거운 분위기 속에 Kore CEO Summit 박봉규 이사장의 환영사가 이어졌다.


첫 번째 세션인 ‘제4차산업혁명의 중심, 블록체인’의 기조발제는 이민화 카이스트 교수, 송희경 의원, 브라이언 벨렌도르프 리눅스 하이퍼레저 총괄기획자가 맡았으며 이후 세션에서는 블록체인이 가져올 혁명적 초연결사회, 블록체인 정부규제 및 향후 발전전망, 블록체인 적용사례 및 비즈니스 생태계, 토큰 경제와 ICO시대, 스마트시티 & 크립토밸리 등 다양한 요소들에 대한 발표 세션들이 이어졌다.

 


자유한국당 송희경 의원이 19일 서울 용산구 그랜드하얏트호텔서울에서 열린 '월드블록체인서밋 마블스(서울)'에서 강연을 하고 있다. 사진=의원실


송 의원은 “4차산업혁명시대에는 기존의 산업은 쇠퇴하고 새로운 산업이 등장하게 된다”며 “기존 산업과 신산업간의 변곡점을 먼저 앞당기는 것이 곧 국가 경쟁력”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블록체인은 혁신적 성장의 거대한 판”이라 하면서 “신뢰성이 보장된 블록체인 플랫폼을 기반으로 빅데이터와 인공지능을 활용해 신산업을 육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대한민국의 4차산업혁명을 대표하는 브랜드가 하나도 없다”면서 “빅데이터 규제에 막혀 4차산업혁명 관련 스타트업 기업들이 국내가 아닌 해외로 진출한다”고 지적했다.


송 의원은 “이러한 문제를 타개하기 위해 규제가 아닌 국가차원의 지원정책 수립과 ‘Sand’가 필요하다”고 강조하고 “블록체인 산업 활성화를 위해 계약, 서명, 투명거래에 블록체인을 적용할 수 있는 제도 개선 및 입법을 준비 중”이라고 밝혀 큰 호응을 받았다.


출처: http://www.d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269337

Korea CEO Summit Co., Ltd.

71, Banpo-daero 14-gil, Seocho-gu, Seoul, Republic of Korea 

Tel : +82)2-2052-2080

E-mail : bkpark2080@naver.com

COPYRIGHT©2019 KOREA CEO SUMMIT. ALL RIGHTS RESERVED.